가수금채권을 회수하기 위한 방편으로 회사로 하여금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도록 하여 그 대출금을 가수금채권의 변제명목으로 지급받은 경우 필요경비 문제
이재구변호사
1,852
14.10.29

대법원 1992. 4. 14. 선고 91누6450 판결【증여세등부과처분취소】[공1992.6.1.(921),1629]

판시사항

회사의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자가 회사로부터 부동산을 매입하여 임대업을영위함에 있어, 회사에 대한 가수금채권을 회수하기 위한 방편으로 회사로 하여금 대출을 받도록 하여 그 대출금을 가수금채권의 변제명목으로 변제받고는그 대출금채무를 인수하여 그 만큼을 매매대금의 지급에 갈음한 경우 그 대출금채무에 대한 이자가 임대사업의 필요경비에 해당하는지 여부(적극)

판결요지

회사의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자가 회사로부터 부동산을 매입하여 임대업을영위함에 있어, 회사에 대하여 가지고 있던 가수금채권을 회수하기 위한 방편으로 회사로 하여금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도록 하여 그 대출금을 가수금채권의 변제명목으로 지급받아 채권을 변제받고 그 대출금채무를 인수하여 그만큼을 매매대금의 지급에 갈음하였다면 위 전대표이사가 회사에 대한 위 가수금채권과 회사에 대한 위 매매대금채무를 막바로 상계하지 아니하고, 회사로 하여금 대출을 받게 하여 그 돈으로 위 가수금채권을 변제받고 그와는 별도로 위 대출금채무를 인수하여 매매대금의 지급에 갈음하게 하는 우회적인방법을 취하였다고 하더라도, 인수한 위 대출금채무는 부동산임대업을 영위하는 데 필요한 자산인 부동산을 취득하기 위하여 인수한 차입금채무라고 보지않을 수 없으므로 그 대출금채무에 대하여 지급한 이자는, 소득세법 제48조제12호같은법시행령 제101조 제3호 소정의 '거주자가 그 업무에 관련없는자산을 취득하기 위하여 차입한 금액에 대한 지급이자'에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위 부동산을 임대함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부동산소득금액을 계산함에 있어서 산입할 필요경비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재판경과

참조법령

전 문

【원고, 피상고인】 이사행
소송대리인 변호사 김영범
【피고, 상고인】 반포세무서장
【주 문】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피고의 부담으로 한다.
【이 유】
1. 피고소송수행자의 상고이유 제1점에 대한 판단.
원심은, 소외 경한실업주식회사의 대표이사로 근무하던 소외 최병설이 소외회사에 대하여 가지고 있는 금 386,113,915원의 가수금채권의 일부를 변제받기 위한 방편으로, 1982.10.13. 서울신탁은행 영등포지점에 근무하던 소외 정국택을 통하여 위 은행에서 관리하고 있던 자금 150,000,000원을일시 융통하고 그 돈에 자신의 자금 10,000,000원을 합하여 액면 금160,000,000원 짜리 불특정금전신탁증서를 매수한 후, 이를 소외회사가 위 은행으로부터 금152,000,000원을 대출받는데 담보로 제공하고, 대출받은 돈을 위 가수금채권의 변제명목으로 소외회사로부터 지급받아 그 돈을 위 은행으로부터 융통한 자금의 상환에 사용한 사실, 원고와 위 최병설 및 소외 이명윤등 3인(이뒤에는 '원고등 3인'이라고 한다)이 1982.10.30. 공동으로 소외회사로부터 소외회사 소유의 이 사건 부동산을 대금 515,000,000원에 매수함에 있어서 소외회사의 위 대출금채무를 인수하여 그 만큼을 매매대금의 지급에 갈음하기로약정한 사실, 원고등 3인은 매매잔대금을 지급할 때 위 최병설이 혼자 지급한셈이 되는 금 152,000,000원에 대하여는 내부적으로 정산을 한 사실 등을 인정하였는바, 원심판결이 설시한 증거관계에 비추어 보면 원심의 위와 같은 인정판단은 정당한 것으로 수긍이 되고, 그 과정에 소론과 같이 채증법칙을 위반하여 사실을 잘못 인정한 위법이 있다고 볼 수 없으므로, 논지는 이유가 없다.
2. 같은 상고이유 제2점에 대한 판단.
가. 원심은, 원고등 3인이 이 사건 부동산을 매수하여 부동산임대업을 한사실, 원고등 3인이 인수한 위 소외회사의 위 대출금채무는 그 변제기에 이르러 은행의 장부에는 담보로 제공된 위 신탁증서상환채권과 상계된 것으로 처리되었으나, 실제로는 위 정국택이 전근한 서울신탁은행 서강간이예금취급소에서 위 최병설이 1983.10.13. 위와 같은 방법으로 매수한 액면 금 70,000,000원과 금90,000,000원짜리 불특정금전신탁증서 2장을 담보로 금152,000,000원을 대출받는 것으로 위 대출관계가 그대로 이체된 뒤, 변제기가 연장되다가 1986.10.14.에야 대출관계가 완전히 청산되었는데 그 때까지 위 대출금에 대한이자로 합계 금44,367,328원이 지급된 사실 등을 인정한 다음, 위 최병설이서울신탁은행 서강간이예금취급소로부터 대출받은 돈은 결국 위와 같은 자신의 채권회수를 숨기기 위한 명목상의 대출금일 뿐이어서 원고등 3인의 부동산임대업과 직접 관련이 있는 것이라고 할 수 없어 이에 대한 지급이자를 필요경비라고 할 수는 없으나, 다만 원고는 1985년 및 1986년 귀속분 소득세에 대하여 서면조사결정을 받은 자로서 위 지급이자를 필요경비로 계상하여 과세표준확정신고를 하였으므로, 원고가 위 신고시 제출한 서면에 형식적인 미비나오류가 있었다는 점에 관하여 피고가 주장 입증하지 못하는 이상, 피고는 실지조사에 의하여 1985년 및 1986년 귀속분 과세표준과 세액까지 갱정할 수는없다고 할 것이므로, 피고가 소득세법 제48조 제12호같은법시행령 제101조 제3호 에 따라 위 지급이자를 필요경비에 산입하지 아니하고 원고에 대하여1985년 및 1986년 귀속분 종합소득세와 방위세를 부과한 것은 위법하다고 판단하였다.
나. 사실관계가 원심이 확정한 바와 같다면, 위 최병설이 소외회사에 대한위 가수금채권과 소외회사에 대한 위 매매대금채무를 막바로 상계하지 아니하고, 소외회사로 하여금 대출을 받게 하여 그 돈으로 위 가수금채권을 변제받고 그와는 별도로 원고등 3인이 위 대출금채무를 인수하여 매매대금의 지급에갈음하게 하는 우회적인 방법을 취하였다고 하더라도, 원고등 3인이 인수한위 대출금 채무는 그들이 부동산임대업을 영위하는데 필요한 자산인 이 사건부동산을 취득하기 위하여 인수한 차입금채무라고 보지 않을 수 없으므로(원심이 판시한 바와 같이 원고등 3인이 인수한 소외회사의 위 대출금채무가 그변제기에 이르러 담보로 제공된 위 신탁증서상환채권과 상계된 것으로 은행의장부에만 처리된 채, 실제로는 그 대출관계가 이체되어 위 최병설의 대출금채무로 그대로 남아 있었다면, 그 대출금채무는 차주의 명의만이 달라졌을 뿐종전의 대출금채무와 내용과 성격이 같은 채무라고 할 것이다), 원고등 3인이그 대출금채무에 대하여 지급한 이자는, 소득세법 제48조 제12호같은법시행령 제101조 제3호 소정의 '거주자가 그 업무에 관련없는 자산을 취득하기위하여 차입한 금액에 대한 지급이자'에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원고등 3인이이 사건 부동산을 임대함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부동산소득금액을 계산함에 있어서 산입할 필요경비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다. 그렇다면 원심이 위 대출금채무에 대한 지급이자가 원고등 3인이 영위하는 부동산임대업과 직접 관련이 없는 것으로서 필요경비로 볼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할 것이지만, 원심이 피고가 소득세법 제48조 제12호같은법시행령 제101조 제3호 에 따라 위 지급이자를 필요경비에 산입하지 아니하고 원고에 대하여 1985년 및 1986년 귀속분 종합소득세와 방위세를부과한 것이 위법하다고 판단한 결론은 결국 정당하다고 볼 수 밖에 없으므로, 원심이 저지른 위와 같은 위법은 판결에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할 수 없다. 논지는 받아들일 것이 못된다.
3. 그러므로 피고의 상고를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패소자인 피고의 부담으로하기로 관여법관의 의견이 일치되어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재판장 대법관 윤관 최재호 김주한 김용준

 

 
 
Managed by D-TRUST 개인정보처리방침